박 대통령이 위로한 할머니, 유가족이 모르는 사람 1/n

“박 대통령이 위로한 할머니, 유가족이 모르는 사람”
입력 : 2014-04-30 10:36:40수정 : 2014-04-30 10:36:40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4301036401&code=940100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 조문 당시 한 할머니를 위로하는 사진이 찍힌 것에 대해 세월호 사건 희생자 아버지가 “(유가족들 중) 그 분이 누구인지를 아는 분이 없다”고 말했다.

희생된 단원고 학생의 아버지 유동근씨는 3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박 대통령의 조문에 대해 “분향소 안에 어떤 할머니 한 분을 같이 대동을 하고서 분향을 하고 사진을 찍으신 걸로 알고 있는데 제가 궁금해서 여쭸더니 어느 분이신가 하고 수소문을 해 봤는데 희한하게도 아는 분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족일 수도 있다. 그런데 알아보니까 우리 유가족 대표들이 팽목항이나 진도체육관에서 수많은 가족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는데 아는 분이 아무도 없다. 그러면 도대체 어느 분하고 한 건지 이것도 좀 의문이 든다”면서 “실제 유가족이라면 실례가 되겠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유씨는 박 대통령의 사과에 대해 “특히 오전에 분향소에 오셔서 분향을 하시는 모습을 보고서 ‘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다시 말해서 우리 가족들 중에는 박 대통령이 새로 만들어진 화랑유원지에 분향소에 오신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도 없었다”며 “정말로 사과하는 마음이 있었다면 우리 가족들에게 직접 그러한 뜻을 좀 개인적으로도 표명을 해 주셔야 할 텐데 그런 게 없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정말로 사과를 하시겠다고 하면 단순히 말로 하는 사과가 아니라 사고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정말 나태하고 무책임하고 무능력한 이런 행태들이 개선되기를 바라는 것이다”며 “지금도 해경을 비롯해서 관계기관에서 모든 구조작업을 펼치는 데 있어서 답답한 일들이 여전히 이루어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박 대통령이 29일 안산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한 할머리를 위로하는 모습|청와대사진기자단

문제가 된 할머니는 알고보면 먼 친척일 수도 있고 조문객일 수도 있다. 그래봐야 박근혜의 조문과 위로가 진심 없이 대국민 선동용으로 연출된 쇼였다는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사과라는 건 당사자 앞에서 하는 것이다. 대국민 사과든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사과든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박근혜는 국무회의에서 사과를 했다. 세월호 분향소에서 직접 유가족을 만났음에도 단 한마디의 사과도 하지 않았다. 

즉 사과했다는 기록은 남았는데 사과한 사람도 사과를 받은 사람도 없다. 참으로 보수우파다운 꼼수이다. 형식적 안전점검, 형식적 구조 활동도 모자라 사과조차 형식적 사과이다. 당연하게도 이런 사과 유가족들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박근혜가 보낸 조화는 치워졌다.

사과를 하려면 진심으로 제대로 된 형식과 내용으로 해야 하는데 사과하는 척만 하려다보니 사과를 하는 사람도 사과를 받는 사람도 모두 패배자가 되었다. 화해와 용서가 아니라 갈등과 반목뿐이다.

지난 글에서 적었듯이 보수우파 중에는 일본 천황제를 대한민국에 이식하려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다. 이게 아니라면 반인반신 운운하는 박정희 신격화 수작, 헌법상, 관행상 응당 의례 사과를 하는 게 상식적임에도 불구하고 사과하지 않고 버틴 박근혜, 그리고 각 권력 주체가 총동원되어 박근혜 구조에 나선 이유를 설명할 수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아니 당연하게도 이들의 수작은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인혁당 사건에 대한 사과 건에서, 보수우파의 생각은 이랬을 것이다:
  1. 사과하면 박정희라는 상징이 타격을 받는다. 
  2. 대중은 멍청하니까 박정희가 범한 그 어떤 범죄행위나 만행도 기만적인 논리를 개발해 언론에서 떠들고 국정충과 일베충을 풀어 선동하면 여론을 호도할 수 있다. 
  3. 따라서 사과할 필요 없고 사과해서도 안 된다. 
하지만 보수우파의 바람과는 달리 여론 호도 노력에도 불구하고 박근혜의 지지율이 폭락해 사과하지 않을 수 없었다조갑제는 '국가가 발전했으니 헌법훼손이나 정치발전 지연이 아니고, 결과가 좋으면 다 좋은 것'이라는 식의 한심한 논리로 오히려 사과한 박근혜를 비판했고 사과를 했기 때문에 오히려 박근혜의 지지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결과는 반대로 나왔다. 인생은 실전이다. 

세월호 참사도 마찬가지:
  1. 사과하면 박근혜라는 상징이 타격을 받는다. 
  2. 대중은 멍청하니까 박근혜의 책임을 부정하는 기만적인 논리를 개발해 언론에서 떠들고 국정충과 일베충을 풀어 선동하면 여론을 호도할 수 있다. 
  3. 따라서 사과할 필요 없고 사과해서도 안 된다. 
하지만 보수우파의 바람과는 달리 여론 호도 노력에도 불구하고 다시 박근혜의 지지율이 폭락해 사과하지 않을 수 없었다. 헌법에 규정되어 있는 대통령의 책임을 여론 선동으로 돌파할 수 있다고 믿는 보수우파의 맹랑한 자신감과 판단력. 불쌍할 지경이다. 

이게 보수우파의 수준이다. 시대에 감응하지도, 민심을 읽지도 못하는 사람들이 어처구니없게도 수시로 세상을 만만하게 본다. 거짓말도 백번하면 진실이 된다고 스스로를 세뇌하며 다른 사람에게 거짓을 강요한다. 이들 보수우파들이 주제파악 못하고 설칠 때마다 세상은 더 나빠진다.

지금까지 보수우파들은 비록 인성과 도덕성은 처참한 수준이라도 실력은 있다고 여겨졌다. 하지만 이명박근혜 정권을 통해 실력조차 진보나 보수좌파가 더 나았음이 드러났다. 예컨대 기술의 아사다 마오, 표현력의 김연아 라는 식으로 상징조작을 해왔는데 알고 보니 기술과 표현력 모두 김연아가 나았던 것이다.


*추가
2014.04.30 = [세월호 참사] "'조문 연출' 논란 할머니, 청와대가 섭외"
http://www.nocutnews.co.kr/news/4016994

덧글

  • 다 좋은데 2014/04/30 13:01 # 삭제 답글

    실력이 진보나 보수좌파가 더 나아요? 풋. 선동실력?
  • speculum 2014/04/30 13:05 #

    다 좋으면 그것으로 됐습니다.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4/04/30 13:48 # 답글

    [단독] 해경, 언딘 위해 UDT 잠수 막았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35152.html


    국방부가 진성준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서에서 확인
    “민간 업체 우선 잠수시키려 해경이 현장 통제”
    ‘골든 타임’에 SSU 등 해군 최정예 요원 잠수 못해
  • speculum 2014/04/30 13:55 #

    ---------
    해양경찰이 세월호 실종자 구조 작업을 맡고 있는 민간 업체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언딘)가 세월호 현장 잠수를 먼저 해야 한다며 해군의 최정예 요원들의 투입을 막았다고 국방부가 30일 공식적으로 밝혔다.
    -----------

    뭐 이런 개같은 새끼들이 다 있을까요. 진짜 해도해도 너무하네.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4/04/30 13:48 # 답글

    언딘이 박정희 계열 회사라는 이야기도 있더군요.
  • 큰웃음 2014/04/30 14:24 # 삭제

    와 오랜만에 큰웃음ㅋㅋㅋㅋㅋ 도대체 박정희계열이란게 뭐냐 ㅋㅋㅋㅋㅋ 어이상실하네요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4/04/30 14:44 #

    ㅋㅋㅋㅋ 슈뢰딩거의 고양이 이야기하면 미개한 사람들은 웃지 ㅋㅋㅋ
  • 루나루아 2014/04/30 14:05 # 답글

    하.. 아닐거라 믿습니다. 설마요. 설마 대국민 사과 사기극이라도 치신건 아닐테고, 기자가 잘못 안거겠지요. 설마...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4/04/30 14:07 #

    청와대가 이미 댓글 부대를 통해 여론을 조작하라는 지시가 내려진것이 미디어에 의해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참사의 컨트롤타워가 아니라던 청와대가 SNS 대응과 관련해서는 사고 초기부터 정부 부처와 산하 기관에까지 지침을 내리는 등 댓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 정황이 확인되었다."

    각 정부기관에 하달된 공문서도 있습니다
  • ... 2014/04/30 15:31 # 삭제

    "유가족이라면 실례가 되겠지만"

    벌써 아니면 말고라는데 뭐 저런 허언을 믿을 거리나 되나요...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4/04/30 14:06 # 답글

    청와대가 이미 댓글 부대를 통해 여론을 조작하라는 지시가 내려진것이 미디어에 의해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 참사의 컨트롤타워가 아니라던 청와대가 SNS 대응과 관련해서는 사고 초기부터 정부 부처와 산하 기관에까지 지침을 내리는 등 댓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 정황이 확인되었다.
  • speculum 2014/04/30 14:43 #

    시사인 기사군요.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0178

    국정충, 일베충 뿐만 아니라 정부충까지 암약하니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지. 사방에 벌레가 들끓으니 대한민국이 무슨 똥간같군요.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4/04/30 14:08 # 답글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박근혜가 저런 사람이라는 걸 알고 경고해왔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그결과를 맞고 있습니다.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4/04/30 14:18 # 답글

    슬로우 뉴스마저 정부의 정부기관의 sns를 통한 언론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http://slownews.kr/24037
  • Getthrough 2014/04/30 18:08 # 답글

    음모론 대단하네..정신병자답다
  • 현실인지부조화? 2014/05/01 08:43 # 삭제

    청와대가인정햇는데 음모론은 무슨ㅋㅋㅋ
  • Getthrough 2014/05/01 11:59 #

    현실인지부조화?/

    [청와대는 논란이 확산되자 "조문 연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분향소에는 조문객도 계셨고 유가족도 계셨고 일반인들이 다 섞여 있었기 때문에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고 그 가운데 한 분이 대통령께 다가와 인사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인정했습니까?ㅋ 마침 카메라 줌에 잡혀 사진한장 찍겠습니다라고 말하면 연출이 되나요? 섭외라는 말도 cbs기자가 사실관계를 호도해서 보도한것이지 섭외란 말조차 한적이 없는데ㅎㅎ
  • speculum 2014/05/01 15:22 #

    해명이라고 나온 게 더 말도 안되죠

    //정부 핵심관계자는 30일 "미리 계획했던 건 아니지만, 청와대 측이 당일 합동분향소에서 눈에 띈 해당 노인에게 '부탁'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해당 노인이 유족인지 아닌지, 확인은 안 했다"고 전했다.
    부탁이란 '대통령이 조문할 때 대통령 가까이서 뒤를 따르라'는 것이었다.//
    http://www.nocutnews.co.kr/news/4016994

    시나리오가 이와 같은 수준으로 나왔다는 건 대국민 선전용으로 연출된 쇼가 맞다는 얘깁니다. 남은 건 기껏해야 연기자를 사전 준비했냐 현장에서 헌팅했냐 정도인데 이런 논점은 너무 지엽적이라 딱히 파고들어 시비를 가릴 가치도 없습니다.
  • Getthrough 2014/05/01 18:44 #

    노컷뉴스 정정보도 나온건 아세요?

    [노컷뉴스는 1일 <[바로잡습니다] "'조문 연출' 논란 할머니, 청와대가 섭외">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난달 30일 출고된 <[세월호 참사] "'조문 연출' 논란 할머니, 청와대가 섭외"> 기사에서 '실제로 박 대통령이 조문하는 동영상을 보면 정부 관계자가 해당 노인을 박 대통령 근처로 안내하는 장면이 나온다'는 대목에서 '정부 관계자'로 표현된 인물은 '장례지도사'로 밝혀졌기에 해당 문장을 삭제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불철저한 사실관계 확인으로 독자들로 하여금 혼란을 겪게 해 드린 데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현재 ‘연출 논란’에 대해 "대통령께서 합동분향소에 조문을 가셨다가 우연히 만난 할머니와 인사하신 것을 두고 쇼를 하기 위해 연출했다는 말이 안 되는 보도가 나와서 조문하러 왔다가 졸지에 동원된 배우가 된 할머니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었다"라고 연출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또 사진 속 할머니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을 화랑유원지 근처에 사는 70대 주민 오모씨라고 소개하고 “평소 자주 운동 다니는 화랑유원지에 분향소가 설치됐다는 소식을 듣고 조문을 하러 갔을 뿐”이라며 “처음 출구를 잘못 찾았다가 다른 출구 쪽에 사람들이 들어가기에 따라 들어갔다가 박 대통령을 만났다”고 ‘연출 논란’을 일축했다.]

    뒤를 따르란 '부탁'은 정부관계자가 아닌 장례지도사가 했습니다. 자기 업무대로 일을 한것 뿐이군요. 또한 유족인지 아닌지 물어보고 유가족이 아니면 대통령이 외면해야됩니까ㅎ 다른 기사를 읽어보면 카메라줌에 우연히 잡혀서 사진을 찍었다고 되어있네요. 30일자 노컷뉴스 사진에도 할머니 단독이 아니라 여러사람들이 있었고, 저기에 무수히 많은 눈과 증거가 있고요. 아무튼 cbs기자는 장례지도사가 조문객 지도를 한것을 정부관계자가 사진찍으라고 섭외한걸로 오보를 내었습니다. 선동당하신듯ㅎ
  • speculum 2014/05/01 19:23 #

    님 글이 전형적인 선동이군요.

    정정부분은 님이 퍼온 글에 있듯이 노인을 부축하던 사람을 '정부 관계자'라고 했는데 사실은 '장례지도사'였다는 것입니다. 그 외에는 아무것도 달라진 게 없어요.

    http://www.nocutnews.co.kr/news/4016994

    지금 들어가봐도 앞서 발췌했던 내용은 그대롭니다. 아무 상관없는 정정기사로 선동 좀 그만해요.

    //정부 핵심관계자는 30일 "미리 계획했던 건 아니지만, 청와대 측이 당일 합동분향소에서 눈에 띈 해당 노인에게 '부탁'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해당 노인이 유족인지 아닌지, 확인은 안 했다"고 전했다.
    부탁이란 '대통령이 조문할 때 대통령 가까이서 뒤를 따르라'는 것이었다.//
  • Getthrough 2014/05/01 21:25 #

    주인장/ 뭐가 달라진게 없죠? 그점이 가장 중요한 부분인데ㅎㅎ cbs기자는 30일자 기사에 '정부관계자'가 뒤를 따르라고 부탁했다는 썰을, 팩트처럼 쓰는바람에 연출설에 힘이 실린겁니다. 만약 오보를 바탕으로 그런 시나리오가 가능하다면, 정반대의 시나리오 역시 오늘까지 드러난 사실관계만 놓고도 충분히 나옵니다. 분향하려던 그 지역 주민 할머니가 출구를 못찾아 어슬렁대다가 장례지도사의 안내를 받고 뒤에 줄을 선거죠. 그러다 대통령과 조우한 할머니가 손잡고 이야기하다가 카메라줌에 잡힌겁니다. 그 상황에 사진 찍을수 있죠 충분히.

    범죄수사에도 동기를 찾듯이, 쥔장이 주장한 시나리오가 설득력을 얻으려면 첫째는 증거 물증이고, 둘째는 연출의 동기입니다. 연출로 얻는 이득이 뭐죠? 쥔장말대로 그런 장면들이 연출이면, 체육관 방문했을때 유가족이 대통령 붙들고 울면서 간절히 부탁하는장면도 연출이 됩니다. 님이 주장하는건 그저 시나리오이지 증거는 될수 없죠, 마치 옆에서 본것마냥 결정적인 핵심정보까지 오보로 판명된 기사를 들먹이며 그것이 사실인양 거짓정보를 퍼뜨리며 소란을 만드는게 선동이 아니면 뭡니까.
  • speculum 2014/05/01 23:24 #

    선동도 모자라 이젠 거짓말까지?

    //cbs기자는 30일자 기사에 '정부관계자'가 뒤를 따르라고 부탁했다는 썰을, 팩트처럼 쓰는바람에 연출설에 힘이 실린겁니다//

    자, 긴말 필요 없고.
    기사에는 썰이 아니라 팩트라고 적혀 있습니다. 요렇게.

    //정부 핵심관계자는 30일 "미리 계획했던 건 아니지만, 청와대 측이 당일 합동분향소에서 눈에 띈 해당 노인에게 '부탁'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게 팩트가 아니라 썰이라는 증거 가져와요.

    그리고 이 동영상도 재미있으니까 한 번 보고요.
    http://youtu.be/Q4CoBVLSzD4
  • Getthrough 2014/05/02 00:15 #

    하나만 묻죠. 정부관계자가 할머니한테 부탁했다고 치면, 부탁 자체가 이미 연출인데, 청와대는 노컷뉴스 30일자 기사의 무엇을 반박한거죠?ㅋ 연출을 안했는데 연출을 한것을 인정? 모순이죠. 쥔장도 근거로 들었듯이, 부탁을 한것을 인정했다면 그건 연출을 인정한겁니다. 그런데 청와대는 절대 연출이 아니라고 했고요. 님이 청와대 관계자라면 연출을 부정하고 싶은데, 부탁을 인정하겠습니까 바보가 아닌이상ㅎ

    노컷은 정부관계자가 할머니를 섭외했다는 근거로 정부관계자가 할머니를 대통령 뒤에 따르라고 했다며 정부관계자가 실제로 할머니를 인도하는것으로 보도했어요. 그런데 실제는 장례지도사였죠? 기자 스스로도 장례지도사를 정부관계자로 표현할만큼 정부관계자가 누군지도 몰랐단 얘깁니다.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04479

    노컷이 명시했듯이, 관계자가 할머니에게 '부탁'이란 대목은 대통령 뒤를 따르란건데요, 만약 cbs기자가 정부관계자인줄 알고 장례지도사가 한 증언과 행동을 취재한거라면 청와대의 반박과 할머니에게 부탁했다는 부분이 아귀가 맞아떨어지죠. 장례지도사는 업무상 길을 안내 즉 부탁했던것이고.

    그래서 썰이라고 한겁니다. 기사를 읽어보면 오류가 분명히 보이는데, 쥔장은 엄청난 팩트인양 믿고 있으니, 그건 내가 상관할바가 아니지만, 적어도 기사보도를 그렇게 신뢰한다면, 청와대쪽에서 '연출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언급한 보도 역시 팩트로 놓고 봐야되는거죠.

    동영상에 따르면 할머니는 약간 두리번거리는 모양새죠, 조문객이 별로 없을 땐, 당연히 앞서서 조문하는 사람을 발견하면 따라가겠죠? 저같아도 따라다녔을겁니다. 그러니깐 해석하기 나름인거죠. 관점에 따라서 달라지는 건 증거가 될수가 없죠.
  • DreamersFleet 2014/04/30 18:09 # 답글

    그러게, 거기 뭐 얻어먹겠다고 찾아가서, 반겨주는 사람 아무도 없는데.
  • 수준하고는... 2014/04/30 18:46 # 삭제 답글

    그것밖에 생각이 안되세요? 차라리 정치적으로 정부의 입장과 국민의 입장을 정리하던가. 이런 영양가 없고 온갖 추측만 난무하는 글은 왜 쓴답니까 ㅋㅋ
  • Lie 2014/04/30 18:53 #

    그냥좀 가만히 있어라 멍청아.

    아니 너같은 새끼가 추측과 글에 영양가를 논하고있냐? 미천한놈
  • Lie 2014/04/30 18:57 # 답글

    뭐, 솔직히 이번건에 대해선 이도저도 아닌 중립적인 입장 입니다만.

    솔직히 박근헤가 이번 세월호 사건에서 했던짓을 보면 영 믿음이 가질 않군요.
  • ㅇㅇ 2014/04/30 19:13 # 삭제 답글

    글쎄요, 지금 보여주는 기사들은 대부분,
    아닌거 같은데, 아닌게 아닐까, 아니네, 아닐꺼야, 아닐수도 있지, 아닌건데,
    아니어도 할수없지, 아닐수도 있지만 사실일수도 있다, 아닌게 안타깝지만 그게 무슨상관?
    이게 아니라고?
    이런식의 기사들을 보여주면서 욕을 하는데요,

    글쎄요, 제 의견을 말하자면,
    길거리에 서있는 가로수를 몽둥이로 때리면서 박근혜 욕을 고래고래한다고나 할까요?
    지나가던 사람들이 그 모습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할겁니다.
    하시던일 계속 하시길~~
  • 리사 2014/04/30 19:37 # 답글

    정부 핵심관계자는 30일 "미리 계획했던 건 아니지만, 청와대 측이 당일 합동분향소에서 눈에 띈 해당 노인에게 '부탁'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으음 연출은 아니지만 부탁은 했다고 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Kakka 2014/04/30 19:53 # 삭제 답글

    저 할매 박사모 회원인거 벌써 ㅋㅋㅋㅋ 드러남 ㅋㅋㅋㅋㅋ

  • DreamersFleet 2014/04/30 20:21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니 유족曰 저희 가족들 중에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어요.

    그럴 수 밖에.
  • Kakka 2014/04/30 19:53 # 삭제 답글

    저 할매 박사모 회원인거 벌써 ㅋㅋㅋㅋ 드러남 ㅋㅋㅋㅋㅋ

  • 유빛 2014/04/30 21:21 # 삭제 답글

    이런 연출은 욕 먹어도 싸죠. 진정성이 있어도 의심 받을 판에 선전용이라니 ...
  • qwer 2014/04/30 21:27 # 삭제 답글

    이런 이야기에는 입닫으면서 무슨 자기에겐 성역이 없다고 낄낄거리는 인간들이 있죠.그러면서 다른쪽 이야기만 부풀리면서 지들끼리 하하호호낄낄대니..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트위터위젯

통계 위젯 (화이트)

717
106
281993